청년들이 들려주는 무형유산 스토리텔링, 온라인 전시 오픈

아태지역 청년 무형유산 스토리텔링 온라인 전시 ⓒ ICHCAP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사무총장 금기형, 이하 ‘센터’)는 아태지역 청년 무형유산 스토리텔링 온라인 전시(link: https://www.unesco-ichcap.org/kor/ek/sub2019/index.php)를 오픈했다. 인도, 베트남, 네팔, 중국, 방글라데시 등 아태지역 총 10개국 29명의 작품으로 구성된 해당 전시는 센터가 지난해 실시한 ‘2019 아태지역 청년 무형유산 스토리텔링 공모전’ 수상작들이다. 아태지역 만 18세에서 35세 청년을 대상으로 ‘청년전승자’ 부문과 ‘일반청년’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된 해당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수상작들은 ▲ 무형유산을 배우고 전승하고 있는 청년이 본인의 이야기를 인터뷰 또는 에세이 형식으로 표현했거나, ▲ 일상 속 또는 여행 속에서 만난 무형유산에 대한 스토리텔링을 주제로 하고 있다. 포토에세이 또는 영상콘텐츠 형식으로 구성되었으며, 수상작 텍스트는 모두 국문과 영문으로 감상할 수 있고, 영상은 영문 자막을 제공한다. 해당 전시에서는 전통무용, 공예, 미술, 음악부터 무예, 의술, 토착어까지 다양한 무형유산 종목의 스토리텔링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청년들은 단순한 종목 소개에서 벗어나 스토리텔링을 통해 자신들이 만난 사람과 공동체의 역사와 문화, 무형유산 보호와 전승에 대한 깊은 통찰과 고민, 열정의 목소리를 담았다. 청년전승자 부문 대상 수상자인 모수미 초우드리는 남성에게만 전승되던 인도 차우 댄스의 유리천장을 깨고 최초의 여성 전승자가 되었다. 최우수상 수상자인 사우랍 나랑은 여행에서 우연히 만난 사람에게서 인도에 살고 있는 아프리카계 후손인 시디족의 존재를 처음 알게 되고 이들의 매력에 빠진다. 두 어머니 사이에서 공예와 교육을 접한 네팔의 마야 라이는 현재 네팔매듭공예센터에서 일을 하며 꿈을 꾼다. 아버지가 침술사였던 중국의 티안청 수는 대학에서 로봇과 디지털 기술을 침술에 접목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온라인 관객들은 무형유산 보호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미래세대의 역할과 가능성을 밝게 전망할 수 있을 것이다. 센터는 유네스코 무형유산 국제전문기구(카테고리2센터)로서 청년전승자의 무형유산 보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하여 해당 공모전을 기획했다. 무형유산은 공동체 구성원들의 직접적인 전승에 의존한다는 점에서 청년전승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이러한 활동과 참여를 통해 청년들이 사라져가는 무형유산 보호에 대한 인식 제고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아태지역 청년 무형유산 스토리텔링 온라인 전시는 본 링크를 통해 관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