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창조되는 무형유산의 경제 활용성 모색, 2021 남아시아 소지역 네트워크 회의 개최

2021 남아시아 소지역 협력 네트워크 회의 포스터 © 방글라나탁닷컴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이하 센터)는 지난 9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2021년 남아시아 소지역 협력 네트워크 회의(이하 회의)를 개최하였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된 본 회의는 방글라나탁닷컴이 공동주최하고 문화재청과 유네스코뉴델리사무소가 후원하였으며, 남아시아 7개국(네팔, 몰디브, 방글라데시, 부탄, 스리랑카, 인도, 파키스탄) 약 50여명의 정부기관 대표와 무형유산 전문가가 참석하였다.

2021 남아시아소지역회의 모습 ©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올해는 유엔 74차 총회에서 지정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창조경제의 해’이다. 이에 센터에서는 무형유산이 가지는 회복탄력성과 재창조성의 의미를 논의하고 무형유산의 경제적 활용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해 본 회의를 개최하였다.

<경제적, 사회적, 공간적 변혁을 위한 수단으로써의 문화와 창의성>을 주제로 세계은행 문화유산과 지속가능관광 글로벌 코디네이터인 아메드 아이웨다 박사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 세션 1 무형유산과 경제적 활용성의 지속가능한 관계 구축, ▲ 세션 2 무형유산 보호와 무형유산의 마케팅의 안정적인 선순환 구조 확립, ▲ 세션 3 공예와 무형유산 교육 영역의 확대, ▲ 최종 세션 남아시아 내의 창의 경제 협력 강화를 위한 국가 관점 등 무형유산과 경제 및 공예 분야 간 다양한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졌다.

특히 지속가능발전 목표 1(빈곤퇴치) 및 목표 11(지속가능한 도시와 지역사회)의 달성을 위한 무형유산의 경제적 활용 가치에 관한 논의가 이루어졌으며, 이를 통해 무형유산이 지속가능발전 목표 달성에 기여 한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본 회의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무형유산 공동체의 경제적 타격과 위축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공동체의 창조적 활동을 통한 경제 회복과 회복탄력성의 가능성을 발견하는 기회가 되었다.

더하여 공동체의 지속 가능한 무형유산 전승 기반 마련을 위한 남아시아 내 무형유산 경제 네트워크 구축의 가능성을 모색하였으며, 센터는 이를 통해 향후 지역 내 무형유산 보호 기반을 확대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 프로그램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