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들의 춤, 아시아의 가면연희’ 초청공연·국제컨퍼런스

태국 콘 ⓒ 국립무형유산원

국립무형유산원은 10월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태국·부탄의 전통 가면연희 종목을 주제로 공연과 컨퍼런스 등을 선보이는 ‘신들의 춤, 아시아의 가면연희’ 축제를 개최한다.

이번에 초청되는 태국의 ‘콘’(Khon)과 부탄의 ‘다메체(Drametse) 가면북춤’은 해당국에서 유일하게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으로 등재된 종목들이다. 그만큼 자국을 대표하는 무형유산으로, 두 종목 모두 왕실이 중심이 돼 국가적 차원에서 특별히 보호·전승되는 유산들이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태국문화부국립예술단과 부탄왕립공연예술원이 참여해,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태국의 ‘콘’은 인도문화권의 라마야나(Ramayana) 신화를 태국판 건국설화 라마키엔(Ramakien)으로 극화한 가면극이다. 궁정 예술의 숙련된 기예와 화려한 의상, 정교한 가면과 칼 등으로 무장하고 전투하는 모습 등은 그 자체만으로 흥미로운 볼거리가 될 것이다. 

부탄의 ‘다메체의 가면북춤’ ⓒ 국립무형유산원

부탄의 ‘다메체의 가면북춤’ 공연은 불교축제 기간 중에 연행되던 탈춤 군무로, 과거 동부 다메체 지역에서 시작돼 현재는 부탄 전역에서 연행되는 민중 가면춤이다. 부탄사람들은 이 가면연희를 보는 것은 복을 받는 행위이며 축복을 받기 위해 죽기 전에 꼭 한번은 봐야 하는 춤이라고 생각한다. 주로 악마와 악령들을 물리치고 부처의 보살핌과 자비심에 감화된다는 불교적 내용을 담고 있다. 16명의 동물가면을 쓴 무용수들이 축원 의식무를 연행한 후 차례로 기쁨, 용기, 걱정 등 9개의 감정을 21개의 다양한 춤사위로 표현하는데 각 동작마다 의미가 다르다.

이와 함께 태국·부탄·한국의 가면연희 마당 중 대표적인 명장면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합동공연이 준비돼 있다. 우리나라는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가 참여한다. 더불어 ‘태국‧부탄‧한국 3개국의 탈 전시’도 열린다. 이외에도 아시아 가면연희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국제컨퍼런스’가 열린다. 각 국의 무형문화재 보호와 전승 노력을 엿보고 더불어 한국 탈춤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들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