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지식 공유 네트워크’, 정보담당관 회의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이하 센터)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지식공유 네트워크를 주제로 ‘2018 아태지역 무형유산 정보담당관 회의’를 다음달 10일부터 11일까지 양일간 서울 광화문 서머셋팰리스서울에서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사전 참가 신청과 현장 등록을 받는다(좌석 제한). 사전 참가 신청은 온라인을 통해 등록할 수 있다.  > 참가 신청 바로가기

이번 회의는 무형유산 정보 공유 체계의 협력 기반과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아태지역 내 2003년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회원국의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정보 관리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행사 첫 날인 10일 이번 회의와 연계된 공개 전문가 워크숍이 우선 진행된다. 유네스코 본부와 인도의 문화예술 관련 온라인 지식백과 사하피디아, 아일랜드아크프로젝트재단(미국 소재) 등에서 무형유산 정보를 담당하는 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선다.

다음날인 11일에는 회원국, 관계 전문가와 함께 실무회의를 갖는다. ▲타지키스탄, 몽골, 베트남, 피지, 부탄, 네팔 등 국가별 무형유산 정보 역량 현황에 관한 보고 ▲무형유산 정보 역량 강화 및 공유 방안에 관한 토론 ▲관련 지원 전략회의 등이 이어진다.

센터는 그 동안 무형유산 정보 구축과 공유를 위한 여러 전문가 회의와 관련한 기초 사업들을 추진해 왔다. 지난 2016년 무형유산을 보호하는 중요한 방법론으로서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방안을 고민하고 구체적인 활동을 이끌어 나갈 ‘무형유산 정보담당관’ 모임을 개최한 바 있다.

인터넷의 보급은 지속적으로 정보 유통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어 오고 있으며, 구전 전통, 공연 예술, 사회적 관습, 의례, 축제, 공예 기술과 같은 무형의 유산 보호에 있어서도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정보 보유 집단의 네트워킹과 이를 통한 무형유산 지식공유는 드러나지 않았던 공동체의 유산과 보호 활동을 알리는 한편, 지식의 분야 간, 지역 간 횡단을 유도해 인류의 지식 확장과 통찰 획득에 기여한다”며 이번 회의의 의미에 대해 부연했다.

o 프로그램

시  간 순서 / 프로그램
13:00-13:30
  • 참가자등록
13:30-14:00
  • 개회식
14:00-14:30
  • 기조발제 : 유네스코의 정보 정책과 무형유산 지식공유
    (휴 시카르드 유네스코 무형유산과 사업전문관 )
14:30-14:40
  • 휴식

세션1 : 무형유산 정보 수집과 관리를 위한 정보 기반 구축

14:40-15:50
(70분)
  • 발표1 : 인도의 무형유산 보호 활동과 디지털 정보 구축
    (바이브하브 차우한 인도 사하피다아 담당관)
  • 발표2 : 디지털 무형유산의 구축 : 태평양 내 공동체 기반 웹템플릿 보급
    (레이첼 맥알리스터 아일랜드아크프로젝트재단 전문관)
  • 발표3 : 아태지역 정보 기반 구축을 위한 기술적 검토
    (강진욱 제머나이소프트 대표)
15:50-16:00
  • 휴식

세션2 : 무형유산 지식공유 네트워크와 플랫폼

16:00-17:10
(70분)
  • 발표1 : 문화유산 지식공유 네트워크 : 유네스코 온라인 실크로드 플랫폼
    (유네스코 인문사회과학분과 사업전문관)
  • 발표2 : IntangibleSearch: 이탈리아 롬바르디아 민속지학 및 사회사 아카이브
    (마리아 테레사 아르테제 이탈리아 응용수학정보기술연구소)
  • 발표3 : 문화유산 공공아카이빙을 위한 분산형 플랫폼
    (최효진 새공공영상문화유산정책포럼 연구위원)
17:10-17:20
  • 휴식
17:20-18:00
  • 종합토론 : 지식공유 네트워킹을 통한 무형유산 보호 활동 증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