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헤리티지 시리즈 <전통무예> 도서 발간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이하 ‘센터’)는 유네스코국제무예센터 (이하 ‘ICM’)와 공동으로 리빙헤리티지 시리즈 네 번째 도서인 <전통무예>를 발간했다. 리빙헤리티지 시리즈는 무형유산 특정 종목에 대한 지역, 국가별 전승 및 보호 현황을 다룬 시리즈 도서로 주제별 다양한 지역의 무형유산 소개를 통해 유네스코가 강조하는 ‘문화 다양성’을 유지하고 그 가치를 가시적으로 증진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센터는 2017년 리빙헤리티지 시리즈 <전통의술> 편을 시작으로, 2018년 <줄다리기> 편을 2019년에는 세 번째 시리즈 <전통음식>을 발간한 바 있다. 2020년 도서의 주제는 <전통무예>로 선정했으며, 공모를 통해 수집된 총 19개의 원고를 도서로 발간했다.

본 도서는 한국의 태권도, 인도의 칼라리파야트(Kalaripayat), 미얀마의 타잉(Thaing), 멕시코의 실람(Xilam) 및 중앙아시아의 전통 레슬링 등 세계 곳곳의 창의적이고 역사적인 전통무예를 무형유산의 관점에서 소개하고 있다. 무형유산으로서 전통무예는 공동체의 환경과 역사 및 정체성과 밀접히 맞닿아있으며 세대를 거쳐 전승되고 변화와 재창조를 거듭하며 공동체의 삶에 녹아들어있다. 전통무예의 전승은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에도 효과적으로 기여한다.

특히 일본인의 브라질 이주로 시작된 유도와 검도의 유입, 유검도 연맹의 설립을 통한 유도의 발전 상황과 아프리카의 카포에이라가 포르투갈 식민지 시대 브라질 유입되어 카포에이라 호다로 발전되는 모습 등의 무형유산으로서 무예의 이동과 발전에 관한 사례연구가 포함되어 있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아태센터는 본 도서를 통해 독자들과 전통무예에 담긴 역사적 시대적 배경 등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무예에 내재된 무형유산의 가치를 보급하고자 한다.
본 도서는 국내외 무형유산 관련 기관 등에 배포 예정이며, 아태센터 웹사이트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할 수 있다.

한편, 센터는 오는 2020년 11월 12일 유네스코국제무예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되는 2020 국제무예학술세미나에서 출판기념회를 개최하여 저자발표 및 토론회를 진행할 예정이다.